통계 위젯 (화이트)

160439
3225
2303414

저작권

모든 내용은 허락없이 상업적으로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 오광섭 -

카카오 광고







S/W 테스팅과 품질관리.. by 미친병아리

S/W 테스팅과 품질관리..

몰라서 못하면 배우는 맛이라도 있다.. 하지만, 모르는 것도 아니고 어떻게 해야 제대로 된다는 것을 알면서도 그렇게 하지 못하는 좌절감은 어떻게 달래야 할까? 테스트 인력이 없으니 프로그래머가 설계도 하고, 프로그래밍도 하고, 테스트도 하며, 메뉴얼도 쓴다.. 이로 인해 일정과 품질을 맞출 수 없게 되고 사례1, 사례2와 같은 일들이 자주 반복됨에도 불구하고, 단순히 프로그래머의 책임으로 넘기고 있다.. 개발팀의 능력부족(?)이라 탓하고 있는 이런 상황은 정말 아이러니다..

가장 이상적인 것은 QA팀을 별도로 두는 것이지만, 현실이 그렇지 못하다면 개발팀이 일정의 일부를 할애받아 테스팅을 수행할 수 있다.. 하지만, 이것도 품질관리를 위해서는 부족하니 전문화된 경력을 갖추고 학습된 QA 전담팀이 운영되어야 하는 것인데, 개발팀의 인력이 테스트를 제대로 수행할 수 있는 시간과 인력조차 확보하기 힘든 현실은, 정말 슬픈 현실이다..

개발팀이 테스트를 병행하여 수행할때의 어려운 점이 보완사항을 기민하게 반영시키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 효과를 극대화 시키는 것이 효율적인 프로젝트 운영인데도 불구하고 막판에 개발자 더 넣을 생각은 해도, 초기부터 QA팀 운영할 생각은 전혀 못한다.. 막판에 개발자 더 들어갈 상황이면 이미 프로젝트는 망가졌다고 봐야한다..

최재훈님의 리스크 관리를 못하는 조직라는 글의 내용에 전적으로 동감이다.. 이런 조직은 리스크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조직이라 부르고 싶다.. 가장 기본적이고 큰 리스크를 그저 두고보고 있는 것은 아닐까? 그저~ 바라만 보고 있지~

이런 상황에서 전체적인 분위기는 어떻게 될까? "에라 나도 모르겠다"가 아닐런지.. 실용주의 프로그래머에서 강조했던 "깨진창문 방치하지 않기"가 전반적인 분위기로 형성되려면 고객과 회사, 팀 그리고 개인이 할 역할수행이 모두 이루어져야지 개인에게만 책임을 전가시켜서는 제대로 될 수가 없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SI 프로젝트는 아무렇지도 않은듯 여전히 이렇게 돌아간다.. 원인은 저가 수주 혹은 도덕적 헤이에 빠진 수행사, 둘중 하나다..

남 탓하여 뭐하리.. 프로젝트를 이렇게 수행하도록 만들지 못하는 내탓이오~

덧글

  • 엿탱 2007/09/29 09:25 #

    공감합니다. 국내 IT의 역사가 아직은 일천하여 제대로 성립된 프로세스나 철학을 가진 상위 개발자-관리-경영진 (차장-부장-개발이사 레벨) 그룹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이런 현상은 앞으로도 얼마간 계속 될거라고 봅니다.

    초기 일정수립시 설계:개발:QA가 1:1:1 은 되어야 하는데 이런 일정으로 나가는 경우는 거의 없더군요. -_-;
  • 낚시광준초리 2007/10/01 09:04 # 삭제

    말로는 왜 같은 솔루션 다른곳 가면 문제가 발생하냐며 개발팀을 윽박 지르는 사항.. 그래서 QA스케줄이 항상 프로젝트에 포함 되어야 한다고 주장 하지만 그말을 하면 현실이 안되자나.. 라는 말만 올뿐..
    환경이 다양하기에 나올수도 있고 무언가 추가 되면서 생각지 못한 영향이 있을 수 있는것을 항상 염두해야 하는데 문제만 발생 하면 개발팀만 윽박지르는 이런 문화..
    사라져야 합니다..
  • 쩌비 2007/10/01 11:19 #

    QA팀에 대한 인식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죠. 저만해도 QA팀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인식이 들어선지가 몇해되지 않은것 같습니다.
    개발자인 저도 이모냥이니, 관리자들은 어떨지, 그래서 우리나라 개발자의 미래가 암울한것이 아닐지,..
  • 미친병아리 2007/10/03 17:08 #

    엿탱님 : 얼마간 정도가 아니라 아주 오래갈 것 같아 힘 빠집니다..

    낚시광준초리님 : 사라져야 하는 것인데, 사라지는데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 같으니 슬프죠..

    쩌비님 : 상황이 이런데 관리자는 개발자탓, 개발자는 관리자탓 하고만 있으면 미래는 더 암울하겠지요..
  • KONA 2007/10/07 15:50 #

    QA팀이 따로 있는 회사가 몇몇군데 있다고는 하지만...
    S/W에 QA라는게 의미조차 아직은 생소합니다. 지금 저희회사도 중규모 프로젝트가 하나 진행중이라 외부개발업체에서 들어와 있는데, 그 업체 역시도 QA팀은 없는듯...

    저희 플젝의 QA는 저희회사 현업담당자들이 하고 있습니다. IT에 대해 잘 모르시기 땜에 많이 어려워하긴 하지만... 오히려 프로그램 쓰는 사람 입장에서 생각하시기 땜에 저희가 생각못한 오류는 잘 잡아내시죠.
  • 미친병아리 2007/10/07 23:44 #

    KONA님 : 개발사에서 이런 조직운영의 필요성을 잘 어필해야 하는데, 그런면에서 대기업 SI 업체들의 공로는 큰 편 입니다.. 하지만, 품질활동에 비용이 필요하다는 점은 전체적으로 공감을 받지 못하는 것이 문제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