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화이트)

454
301
2199168

저작권

모든 내용은 허락없이 상업적으로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 오광섭 -

클릭몬 (와이드)





군대와 병역특례.. ▣ 세상에는 ▣

얼마전에 병역특례로 복무중인, 그리고 예전에 복무를 마치고 회사에 계속 근무중인 직원들과 같이 술자리를 가진적이 있다.. 이야기 중에 군대와 병역특례 이야기가 나오게 되었는데, 남자들은 술 마시며 어찌 되었든 군대 이야기를 하게 되는 것 같다..

나와 다른 직원은 병역특례가 아무리 힘들어도 군대 가는 것 보다는 백만배 정도 좋다는 의견이었고, 그 친구들은 가끔 차라리 군대를 가는게 좋겠다는 생각도 든다는 이야기였다..

월급도 받으며, 내무생활을 안해도 되며, 퇴근 이후에는 자유로운 생활을 할 수 있으며, 자신이 원하는 경력에 도움이 되는 일을 복무기간 할 수 있으며 기타 등등 작은 이유까지 모두 만들어 낸다면 수십개는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다.. 어쩌면 병특이 군대보다 좋은 이유를 수백개 이상 찾아낼 수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군대를 경험해본 이후 장점으로 뽑을 만한 것은 사실 그다지 없다.. 군대 아니면 경험해보지 못했을 일들을 경험해본 것과 정말로 다양한 인생역정을 가진 사람들과 2년 2개월을 같이 살아본 경험이 전부일 것이다..

이 외에는 군대에서 내가 얻을 수 있는 장점이란 없다.. 마치 내 인생의 가장 황금기를 낭비하고 있다는 생각.. 국가에 대한 의무이기 때문에 다녀오는 것이지 이런 생각이 안 들 수는 없다.. 어차피 다녀온 군대, 이를 통해 하나 더 장점으로 삼는다면 그 시기도 버텼는데 다른 것은 못 버틸까.. 하는 정도.. 크다면 크다고 볼 수 있는 인생 경험이다..

하지만, 군대라는 특수조직생활이 병특보다 위험한 이유도 고려해봐야 한다.. 사회생활을 하며, 교통사고나 기타 사고사로 목숨을 잃을 확율과 비슷한 수준으로 군대에서 사고를 당할 확율이 근접해 가고는 있지만 어찌되었던 의무적으로 복무해야 하는 기간 동안은 그 사고의 확율이 높기 마련이다.. 내가 군복무를 할때만 하더라도 많은 사고사례 전파를 통해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교육을 받고 했었는데, 그 사고사례들은 다 내가 군복무 기간동안 실제로 일어난 일들이었다.. 특히, 한번은 사격훈련을 하러 갔을때 포탄이 터지는 사고를 직접 경험할뻔 하기도 했다.. (93년 연천 포탄 폭발사고, 연천 동원훈련 포탄사고) 당시 같은 포병여단의 다른 부대에서 사고가 났으며, 근처에 있던 같은 소속 포병대대인 우리 대대에서 고참급들만 선발하여 시체수습을 지원 나가기도 했었다.. 최근에 일어났던 김일병 사건이 남의 일이 아니라 내가 사건의 희생자가 언제 될지 모른다는 것도 무서움 중에 하나다.. 물론, 최전방 OP 근무를 하게되는 부대에 배속받게 되는 경우만 실탄과 수류탄을 항상 휴대하게 되니 가능성은 낮다.. 하지만, 내가 어느 부대에 배치받게 될 것인가는 내 의지와 내 능력과는 거의 무관한 것이 군대다.. 그리고 후방이라 해도 단지 총기와 총탄을 가졌다는 이유만으로 살해위협을 받을 수도 있다.. (강화 총기탈취범 사형선고) 안타깝게도 실제 살해된 사건이 발생했다..

누군가는 군대를 가야하고, 누군가는 이런 위험한 자리에서 복무를 해줘야 한다.. 따라서 군대를 없앨 수는 없는 노릇이며, 군입대를 거부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요즘의 군대 근무환경은 무척 좋아져서 예전과는 다르며, 이런 위험한 일들이 발생하는 근무조건은 전체 군복무 인원 중에서 일부에 지나지 않기는 하다.. 하지만, 합법적으로 군대를 가지않고 다른 임무로 군대를 대신할 수 있다면 아무리 힘들고 어렵다 하더라도 군대와 비교할 수는 없을 것 같다.. 차라리 군대를 가고 만다는 어려운 환경에서 근무하는 병역특례 인원들이 있을 수도 있다.. 하지만, IT 업계에서는 아무리 열악한 근무조건이라 할지라도 군대 가고 말 정도의 근무환경인 곳은 없을 것이다.. 최소한 인명살상 무기를 가지고 실제 훈련을 매일같이 하는 환경 혹은 일년에 수차례 이상 해야하는 환경은 아닌 것이다..

덧글

  • miriya 2008/04/19 18:52 # 삭제 답글

    저는 4급으로 떨어져서 병특 구하고있는 중인데, 주위의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들으면 속이 참 복잡합니다.
  • 가고일 2008/04/19 20:25 # 답글

    남의 얘기도 아닌게......

    박격포 사격중 불발탄이 난적이 있었습니다. 옆의 포였지만.

    아시다시피 박격포는 넣은 곳으로 도로 발사가 되는 구조이니
    거꾸로 들지 않으면 불발탄을 빼낼 방법이 없는데
    가끔 그게 걸려서 안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꼼짝없이 처리반 올때까지 전원 30미터 대피해서 그대로 있어야 했지요.
    물론 포를 쏘던 당사자들은 그자리에 그대로 있어야 했습니다...
  • 미친병아리 2008/04/19 21:41 # 답글

    miriya님 : 요즘 IT 분야에는 병역특례 자리가 거의 100여개 정도 밖에 안될 것이기 때문에 구하기 정말 힘드시겠습니다..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랍니다..

    가고일님 : 포를 쏘던 당사자들은 그 옆에서 참 살 떨렸겠습니다..
  • 캐슬워터 2008/04/19 21:46 # 답글

    고3때 직업반을 다녔는데 선생님이 저보고 집안 사정을 보시곤 병특을 하는게 어떻겠냐고 그러더군요.. 잘 아는 곳에 소개 시켜준다고.. 그래서 당시엔 솔깃도 했는데 엄마가 무조건 다녀오라고 해서 전문대 붙고, 바로 갔다온 지금은
    차라리 갔다온게 나은거 같기도 하고.. 확실히 남자는 술마시면 항상 군대이야기..ㅎㅎ
  • nVec 2008/04/19 23:10 # 답글

    이글이 it벨리와 무슨 관계일까 계속 의문이 들었는데
    댓글을 보니 살짝 이해가 되네요.
    저도 군대 가기전 대학원가서 병특으로 빠질까 굉장히 고민을 많이 했는데
    지금 생각해 보면 오히려 군대 갔다오길 잘한것 같습니다. 적어도 저한테는요.
  • 琳☆ 2008/04/19 23:15 # 답글

    저 아는 형은 병특으로 다녀왔는데 완전 노예... 였답니다 -_-;
    또 다른형은 널널했다고 하고..

    뭐 군대도 어느곳은 널널하고 어떤곳은 팍세고.. 그런거겠죠?
  • 미친병아리 2008/04/20 00:55 # 답글

    캐슬워터님 : 사실 군대만큼 인생의 큰 변화도 없는 것 같습니다..

    nVec님 : 병특보다 나은 경험이라 생각하신다니 다행이네요..

    琳☆님 : 군대도 정말 다양한 모습들이 많지요..
  • 구루마루 2008/04/21 13:44 # 삭제 답글

    저희 회사의 경우는 병특이 오히려 우대 받는 회사랍니다 ㅡ.ㅡ;
    (방산 업체다 보니 병특 수도 많구요.. 저희 부서에도 현역이 절반 정도 밖에 안되는 군요.)
  • 아크몬드 2008/04/25 20:05 # 답글

    빨리 전역하는 수 밖에요...
  • 미친병아리 2008/04/27 17:09 # 답글

    구루마루님 : 저희 회사도 병역특례가 많을때는 전 직원의 70%에 달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병특이 오히려 우대를 받는 것은 아니었지만, 하여튼 인원수는 많은 적이 있었죠.. ㅎㅎㅎ

    아크몬드님 : 건강히, 무사히 전역해야죠.. ㅎㅎㅎ
  • 꿍스 2008/05/01 11:52 # 답글

    생각외로 군에서 사고가 많이 일어납니다. 외부에 알려지는건 일부지요.
    안타깝습니다. 하지만 군대라는 조직이 우리에게는 꼭 필요하니까요.
    부끄럽긴 하지만 저역시 군대에서 철이 많이 들었습니다. (아마도 대부분의 남성들은 동의할 겁니다.)
  • 미친병아리 2008/05/01 19:34 # 답글

    꿍스님 : 저도 군대서 철 많이 들었죠.. 하지만, 그정도 철은 사회생활을 했어도 들었을 것이라 봅니다.. ㅎㅎㅎ
  • 이지연 2008/06/17 13:40 # 삭제 답글

    인터넷회사는 약정끝난 고객에게 많은 혜택을 드리고있나요?
    약정이 끝나셨거나, 현재사용중인 인터넷이
    품질과 가격면에서 마음에 안든다면 더좋은 조건으로 사용할수있는지
    상담해드립니다.
    가입하시라는 광고성보다는 더좋은 조건으로 사용하실수있는지
    친절한상담해드리겠습니다..
    사은품으로 2o 만(원)과 닌텐도wii..기타등등준비했습니다.
    사용하시던 인터넷 해지관련도 충분한 도움을 드립니다.

    문의전화는 (1544) - 1227 고객을 최우선으로 한다는 마음으로 대기하겠습니다


    게사판에 허락없이 글올려서 너무 죄송합니다..
    방해가 되었다면 바로 삭제해주세요..
    항상 번창하시길..기원합니다 ^^
  • 특례병 2010/05/02 20:23 # 삭제 답글

    아무리 입사 경쟁률이 높아도 it쪽으로 편하게 가는 사람은 가더군요. 이런말 하긴 뭐 하지만 제 후배놈도 도곡동 사는데 뭐 아버지 아는 회사 어쩌구 가더니 병특가서 sat 공부하고 mba 준비도 하더라는. 집안 능력만 있다면 it쪽으로 가는것이 면죄부 임에는 좋건 싫건 부인할수 없는것이 안타깝네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