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화이트)

221495
8881
2514299

저작권

Do not be afraid to fail. Be afraid not to try. Pain is temporary, suck is forever. Keep it small and simple.

카카오 광고







메갈 논란, GS25, 무신사, 경찰청 - 몰랐을 수 있다, 그래도 사과는 해야지 by 미친병아리

이건 젠더, 페미 문제가 아니다.

메갈리안들이 곳곳에서 어떻게든 흔적을 남기려고 정신승리 하고 있는 것을
뭘 그런 것까지 짚고 넘어가냐는 의견과 쟤들 숨어서 저런 짓 하는 것 못 봐준다, 이런 관점의 차이다. 내말이 맞네 니말은 틀리네 싸울 문제는 아니다.




위의 그림들에서 손 모양이 숨은 메갈리안들의 의도라고 봐야할까?
여기서 사람들마다 의견이 갈리긴 하겠지만, 내 생각은 그렇게 보인다. 아무리 봐도 어색한데 굳이 저런 손 모양을 넣은 것 같이 보이기 때문에 그렇다.

특히, GS25의 경우는 수정을 한번 했는데, 수정된 이미지에 다시 메갈 관련 이미지를 넣었다. 이건 모르겠지 라는 생각이 드는 이런 과정 때문에 다시 한번 더 구설수에 올랐다.




난 저 손 모양이 메갈리아의 아이콘인지 몰랐다. 당연히 GS25, 무신사, 경찰청의 의사결정자들도 그랬을 거라고 본다. 그럴 수 있다. 이런걸 지적 받기 전에는 이런게 있는지 솔직히 어떻게 아나. 메갈리아가 그런 목적으로 이런 로고를 사용한다는 것을 모든 국민이 다 알아야 하는건 아니잖아.

하지만, 이후 반응은 다 달랐다.

GS25 : 일단 고쳐. 왜 또 뭐가 문제야? 다시 고쳐. 잘못한게 없는데 무슨 사과야. 다 고쳤잖아 그냥 가. 아이씨, 뭔 불매 운동까지. 매출 떨어질지 모르니 일단 사과문 올리자. 점주들에게만 대표이사 명의로 해.

무신사 : 적절한 손 모양인데 왜 시비야? 이번엔 고치긴 하겠는데, 앞으로 계속 이러는건 곤란해.

경찰청 : 말 나오면 귀찮으니, 일단 고쳐. 근데, 우리 책임은 아니야.

정확할지는 모르겠지만, 외주 디자이너들 중에 메갈리안들이 있었고, 남들은 알지도 못하는 의미를 끼워 넣으며 지들끼리 좋아하고 있었음. 무슨 숨은그림 찾기도 아니고 당연히 담당자들은 몰랐으니 그냥 올렸고 난리가 났다.

재빠르게 적당한 선에서 사과하고, 이미지 수정하면 쿨하게 끝날 일인데, 우리가 뭘 잘못했다고 왜 그러는거야? 는 논리가 먼저 발동하니 일이 쓸데 없이 커진 것이다.


GS25 사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저를 포함한 관련자 모두 철저한 경위를 조사하고 사규에 따라 합당한 조치를 받도록 할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고 하는데. 너무 늦어서 좀 답답하다. BBQ 같은 경우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사과문을 게시했다.

개인적으로는 "사규에 따라 합당한 조치",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부분에 대하여 반성하며", "유관부서를 통해 경위 확인 중" 이런 표현들은 좀 과한 측면이 있다. 메갈리아 로고가 그런 의미이고, 그런 모양인지 어떻게 아냐고. 메갈리아 자체를 모르는 사람들이 더 많은데. 저런 문구 빼더라도 신속한 사과문과 조치만 했어도 불매니 이런 이야기 안 나왔을거다.

그리고 메갈리안 디자이너 분들, 공사 구분 좀 합시다.
개인 저작물에 그런거 넣는다고 누가 뭐라고 하나. 헌데, 일을 하면서 고객사 납품 결과물에 저런 개인적인 의사를 몰래 반영하면 소송 당합니다. 상업적인 결과물에 정치적, 종교적, 개인적 신념을 반영하면 안되지.
몰래 숨겨놓고 낄낄 거리며 좋아하는건 개인저작물에서만 해야지, 왜 일 하면서 그러냐고.




그래, 난 저 손모양이 일부러 집어 넣고 정신승리 중이라고 보이지만, 그렇게 안보이는 사람들도 있을 수 있다. 충분히 이해한다. 다들 생각이 다를 수 있으니. 하지만, 내 생각이 다른게 아니라 틀리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다.

진중권 : 소추들의 집단 히스테리가 초래한 사회적 비용

위근우 : 메갈만물설, <놀면 뭐 하니?>의 ‘MSG 워너비’는 어떻게 메갈에 오염되었는가

GS25發 ‘남혐’ 논란은 비정상적 ‘메갈 찾기’ 편집증

‘그 손’만 나오면 메갈?… 조롱한 위근우·진중권

당연히 예를 든 위의 저 이미지들은 문제 삼지 않는다. 맥락에서 메갈의 의도가 느껴지지 않으니까. 하지만, 문제가 되었던 이미지들은 아무래 봐도 어색하고, 억지로 굳이 저 손 모양을 넣기 위해서 노력한 흔적이 보이니 둘 사이에는 엄청난 차이가 있는데. 맥락은 보질 않고 손짓만 하면 불편해 한다고 틀리다고 가르치려 들고 있다.

맞다, 회사들 입장에서는 이런 목소리 낼 수도 있다. 이런 말 한다고 화나거나 불편하지 않다. 충분히 할 수 있는 이야기다.

유통업계 "너무 과도하단 생각도 든다" 볼멘소리

하지만, 무신사 주장은 사태파악을 제대로 못하고 있는 것 같다.

무신사 ‘남혐 논란’에 “억울하고 참담하다”

이어 “무신사는 이미지 제작 시 이벤트를 정확히 알리고자 하는 것 이외에 어떤 다른 의도도 없었음을 명백히 밝힌다”며 “일견의 유사함이 있으나 ‘카드를 잡는 손’ 이미지 구도는 오랜 기간 국내 외를 막론하고 작은 물건을 잡는 이미지에서 일반적인 구도로 활용돼 왔다”고 했다.

이와 함께 무신사는 이미지 제작 경위 또한 상세히 설명했다. 무신사는 “해당 이미지는 물물교환 프로젝트를 위해 3개 부서 담당자들이 각각 조사한 십여 개 레퍼런스 이미지를 기반으로 기획했다”며 참조한 여러 샘플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기획, 촬영, 디자인에 참여한 담당자들 중 단 한 명도 문제라고 인식하지 못했다”며 “명확히 구분되는 심볼이나 특이한 제스처 등과 달리 그동안 수없이 만들어진 디자인과 유사한 구도 이미지까지 문제 삼는다면 이는 분명 억울한 희생자를 만들어 또 다른 혐오를 부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엄청 억울할 수는 있다. 무신사 말도 맞다. 저 과정이 이상하다는 이야기가 아니다. 하지만, 손가락이 카드 뒤로 가야 자연스러운데, 굳이 앞으로 나온데는 디자이너의 은근한 고집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아무리 봐도 이상하고, 일부러 카드 앞으로 손가락을 앞으로 뺀건데. 손 모델도 분명 불편하다고 했을거고, 디자인 의도가 있으니 저런 포즈를 취했을거다.

무신사가 메갈 집단이라고 이야기 하는게 아니잖나. 정말 카드 잡을 때 저렇게 잡는가? 카드를 저렇게 잡는 것이 디자인적으로 더 세련되어 보이나? 억울한 희생자를 만들어 또 다른 혐오를 부른다 라니. 지갑은 저렇게 잡으면서 카드는 굳이 저렇게 잡은 것이 디자인 의도라는 것인데, 어떤 의도인지가 궁금하다. 내가 디자인을 너무 몰라서 하는 소리인가 보다.



2021.05.09 추가


본인이 이렇게나 아니라고 하니, 회사도 사과 했고 재발 안하는지 지켜보면 될 것 같다.

여기서 더 디자이너를 공격하는 것은 지나치다.
본인이 아니라고 하니, 기회를 주고 지켜봐야 한다.



2021.05.17 추가

재재가 백상예술대상 레드카펫에서 저 손모양을 했다. 쵸코렛 광고인 척 하면서, 일부러 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이는데 누군가 질문하면 강하게 부정하지 않을 겁니다. 페미 커뮤니티 안에서는 일부러 했다고 보이고 싶어서.

할거면 대놓고 하면 되지, 아닌척 은근슬쩍 하면서 지들끼리는 열광하는 모습이 애처롭네.

하지만, 재재는 머리는 좋은거네. 손해볼게 전혀 없어.
관심 받으니 좋고, 이럴때 이런 손모양 나오는게 왜 이상하냐고 이야기 할 수도 있고, 사실은 레드카펫에서 은근히 집어 넣은거다 라고 생각하게 할 수도 있으니

이 이슈를 아주 잘 이용했음.
문제를 해결할 아이디어 보다는 문제를 이용하는데 관심이 많은거 아닌지.



2021.05.19 추가

신남성연대 대표가 어떤 사람인지, 신경아 교수가 어떤 사람인지 MBC가 모르고 뉴스 구성을 했을리가 없잖아. 철없는 20대 남성들이 때쓰고 있는 모양새 만들고 싶은 모양인데.

갈등이 있는 지점이라는 것을 알면 다양한 전문가 의견을 뉴스에 담아야지. 전문가 한명의 의견이 이 상황을 바로 정의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보다. 


'손가락'이 촉발한 혐오와 갈등…치유의 해법 없나? (2021.05.19/뉴스데스크/MBC)

더구나 신남성연대 라는 돈냄새 맡고 관종짓 하는 렉카꾼을 마치 GS25 불매운동의 대표격인양 뉴스의 맨 처음에 배치한 의도가 뭐냐? MBC 기자가 배인규라는 저 인간이 뭐하는 놈인지 모를리가 없잖아. 원하는 스토리 짜놓고 편파 방송 하려면 공정한 척 하지 말고, 공중파 낭비하지 말고 그냥 기자 개인 블로그에 올리자.



2021.10.24 추가

윈11 한달 사용기 - https://madchick.tistory.com/67
윈11 무료 업데이트 방법, 그리고 뭐가 달라졌는지 살펴보아요.



이 포스팅은 제휴마케팅이 포함된 광고로 일정 커미션을 지급 받을 수 있습니다.

덧글

  • 나인테일 2021/05/09 22:24 #

    디자인 컨펌에서 전자결재나 이메일, 메신저 커뮤니케이션 등에 첨부되었을 PSD가 사라질 수도 있는 모양이군요. 저 회사는 클라우드 스토리지 안 쓰나요?
    홍보 디자인이란거 한도 끝도 없는 수정오더 들어오는 분야인데 다 쓴 PSD를 지워버린다는 생각도 어찌 했나 신기하네요.
  • 미친병아리 2021/05/09 23:56 #

    신기한게 여럿 보이지만
    대기업 이라고 해도 주먹구구로 일하는 부서들 많으니, 그럴 수 있다고 쳐줘야죠 할 것 같습니다.
    처음이라 봐달라는데.
  • 피그말리온 2021/05/10 15:47 #

    GS랑 무신사는 그냥 답없어요. 메갈이 곧 여성층을 대변한다고 착각하는건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둘 중 하나만 택하기로 마음먹은 듯...
  • 미친병아리 2021/05/11 08:13 #

    GS25는 둘 다 잡으려다 망한것 같고
    무신사는 사태 파악을 제대로 못한게 아닌지
    저도 처음엔 뭘 이런것까지 라는 생각을 했는데 억지로 손을 끼워넣은 느낌이 더 들더라고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카카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