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화이트)

2077
408
2197515

저작권

모든 내용은 허락없이 상업적으로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 오광섭 -

클릭몬 (와이드)





소프트웨어 공학의 사실과 오해.. ▣ 책이야기 ▣


우리가 미처 알지 못한 소프트웨어 공학의 사실과 오해
(원제 : Fact and Fallacies of Software Engineering)


재미난 책이 나왔다.. 좋은 인연으로 먼저 읽어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된데 기쁘다.. 뭐, 사실 원서로는 예전에 나온 책이기 때문에 이 바닥의 부지런한 개척자 분들은 읽어보신 분들도 많으리라 생각한다.. S/W 개발 분야에 종사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읽어볼만, 아니 읽어봐야 하는 책이 아닐까 싶다.. 강컴에도 올라 있는 내용이지만, 기념 차원에서 여기에도..

제목부터 흥미를 끄는 책이 아닌가? 뭐, 나만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제목에서도 느껴지듯이 부담없이(?) 소프트웨어 개발의 세계에 대한 이야기 꺼리들을 느껴 볼 수 있는 읽기 편한 소프트웨어 공학 서적이라고 할 수 있다.. 소프트웨어 개발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흥미롭게 읽어볼 수 있는 책이라 생각한다.. 또한 소프트웨어 개발에 직간접적으로 어떻게든 참여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읽어보라고 추천해주고 싶은 책이기도 하다.. 설계를 하던, 코딩 및 프로그래밍을 하던, 기획 혹은 마케팅을 하던, 유지보수 및 지원업무를 하던, 디자인을 하던.. 물론, 소프트웨어 개발사의 경영진 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 개발은 모르지만 소프트웨어 개발사에 개발을 의뢰할 생각이 있는 발주사 직원들까지.. 어렵고 딱딱한 내용이 아니므로 일단 함 시작해보면 끝까지 읽는데 그리 어렵지 않을 것으로 생각된다..

소프트웨어 공학이라는 것이 뭘까? 나름대로는 소프트웨어 개발에 관련된 모든 내용에 대한 이 분야 선배들의 경험의 축적이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개발자들이 소프트웨어를 설계하는데 있어 그 경험의 산물을 디자인패턴이라는 이름으로 공유하고 앞서 고민했던 사람들의 경험을 활용하는 것 처럼 마찬가지로 바라봐야 할 것이다.. 하지만, 이상스레 소프트웨어 공학이라는 부분은 매우 따분하고 재미없으며 별 도움이 안되는 내용들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 안타깝다.. 실제로 예전에 (지금은 학교에 가본지가 오래되어 어떤지 잘 모르겠다..) 학교에서 사용되던 소프트웨어 공학책들은 약간은 이론적인 측면의 내용들이 많았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확실히 최근에 나온 소프트웨어 공학관련 책들은 저자들의 그리 오래되지 않은 최근의 경험과 실제 자신이 참여했던 여러 프로젝트들의 경험을 토대로 저술이 되었기 때문에 기존의 소프트웨어 공학 서적들과는 전달해주는 내용이 많이 다른 것 같다.. 이 책 역시 마찬가지 인데, 자신의 경험과 다른 사람들의 경험을 주요 출처로 인용하고 있으며, 최신의 논쟁거리인 XP도 자주 언급하며 비교 및 의견도 내고 있다.. 이쯤되면 비교적 오래된 고전 내용부터 최신의 동향까지 잘 조화과 되어 있다고 할 수도 있겠다..

내가 이 책을 부담없이 읽기 편한 책이라고 이야기 한 이유는 각 장이 비교적 짧게 구성이 되어 있기 때문이다.. 물론, 각 장별로 추천하는 참고문헌을 모두 다 읽어보려면 상당한 노력이 필요하긴 하겠지만, 각 장의 내용은 지루하지 않으면서도 부담없이 읽는 순서에 상관이 없을 정도로 서로 독립적으로 구성이 되어 있다.. 그리고 각 장은 토의, 논쟁, 출처, 참고문헌으로 구성되는 독특한 구조를 가지는데 이러한 구조 역시 생각의 흐름을 주제에 집중하고 자연스럽게 해당 주제에 대한 다양한 관점에서의 접근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출퇴근 시간을 이용하여 읽기에 적합한 책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

내용적인 측면을 살펴보면 저자는 이 책에서 다루고 있는 주제들이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데 있어 아주 중요한 내용들이므로 그것들이 더 자주 논의 및 논쟁의 대상이 되길 바라는 차원에서 아주 신중히 선별했다고 말하고 있는데, 그 말에 부합되는 내용들로 구성되었다는 생각이 든다.. 어쩌면 이 책에서 이러한 문제들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실망하는 사람들이 있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이 책에서 언급되는 문제들에 대한 해결책은 딱 부러지게 존재하지 않는 다는게 내 생각이다.. 보다 중요한 점은 어떤 점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을 어렵게 하는지, 어떤 점들을 유념해 두고 있어야 하는지를 알아두는 것이 아닐까 한다.. 사실 해결책들은 이 책에서 담고 있는 참고문헌에 속한 다른 많은 책들에서 언급되고 있다.. 그러한 내용을 책 한권에 모두 다 담자면 책이 꽤 두껍고 읽기 싫어지게 될 것이다.. 우리 모두가 사실 이런 책은 원하지 않지 않는가.. 그 보다는 소프트웨어 개발이라는 것에 대한 본질적인 특징에 대해 이해하기 위한, 혹은 확인하기 위한 책이라고 보는게 어떨까 싶다.. 아주 중요해서 잊어서는 안되지만, 너무 당연해서 실제로는 자주 잊게 되는 그러한 것들을 다시 한번 짚어볼 수 있는 그런 책이다..

소프트웨어 공학 서적은 프로그래머들에게는 별로 도움이 안되는 책 같지만, 지금까지의 내 경험으로 볼때 그건 잘못된 생각인 것 같다.. 프로그래머들이야 말로 소프트웨어 개발에 대한 본질, 특성 이해 등 전체적인 관점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을 바라볼 수 있는 최소한의 기본 소양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물론, 이는 앞서 언급한 소프트웨어 개발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공히 해당되는 이야기지만 프로그래머들 만큼 소프트웨어 공학에 선입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도 많지 않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정도의 독서는 전문분야를 위한 탐구활동과 더불어 충분히 병행할 할 수 있는 수준과 분량이므로.. 사실 어찌보면 이는 프로그래머들이 반드시 알고 염두해 둬야 하는 사항들이라고 할 수도 있겠다..

이 책에서는 최고의 프로그래머는 최하의 프로그래머보다 28배 뛰어나기 때문에 이 사실의 중요성을 인정하고, 이런 사람들을 알아내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하고 있는데 이 문구를 인용, 응용하며 글을 마치고자 한다.. 최고의 프로그래머가 되기 위해서는 유행, 최신도구, 팁, 테크닉, 지름길을 쫒기 위한 노력에만 급급하지 말고, 오랜 기간동안 변하지 않는 내용들인 기본에 관한, 그리고 좀 더 넓게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는 내용들에 대한 만남을 보다 많이 가지는데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고 말하고 싶다.. 이 책은 그런 기회를 제공하는데 도움이 되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매우 뛰어난 사람들은 혼자서 혹은 몇몇이서 소수의 인력만으로 품질높은 멋진 S/W를 만들어낼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개발팀은 아쉽게도 현실적으로 이런 사람들과 거리가 멀다고 생각하면 S/W는 나 혼자 잘한다고 만들어지는게 아니다.. 성공적인 S/W 개발을 위한 모든 부분의 사람들이 협업을 잘 해줘야 하며, 이 책은 그러한 환경에서 보다 주의를 기울이고 신경을 써야 하는 부분들이 어떤 부분인지 느낄 수 있게 해준다고 할 수 있겠다..

핑백

덧글

  • zena 2004/09/25 10:17 # 답글

    오옷...봐야겠네요.
  • 미친병아리 2004/09/27 02:13 # 답글

    네.. 함 보세요.. 재밌음돠..
  • alphageek 2004/09/27 08:30 # 답글

    아마존에서도 별 다섯개를 받은 책이네요. 아마존에서 제공하는 샘플 챕터(Ch. 3 About Quality)를 읽어봤는데, 수긍이 가는 내용이긴 하지만 한편으론 다 아는 얘기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물론 서평에서 "...너무 당연해서 실제로는 자주 잊게 되는 그러한 것들을 다시 한번 짚어볼 수 있는..."라고 말씀하셨듯이, 대충 아는 내용도 잘 정리된 것을 다시 읽어보면 도움이 많이 되긴 합니다.
    번역은 잘 된 편인가요?
  • 미친병아리 2004/09/27 11:05 # 답글

    네.. 그 표현은 저자의 표현을 그대로 옮긴 내용입니다.. 번역은 잘 되었구요 (요즘에 솔직히 번역이 이상한 것들은 없는 것 같아 다행입니다..) 정리가 되어 있으니 내 머리속에 정리를 하기도 정말 편하더군요..
  • 왕멀 2004/09/30 13:26 # 답글

    또 읽고싶어지는 소프트웨어 공학책인 듯 하네요. 소프트웨어 공학은 프로그래머가 꼭 거쳐가야 하는 관문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책도 꼭 봐야겠습니다.
  • 미친병아리 2004/10/01 00:36 # 답글

    이 한권으로 뭔가 대단한 것을 얻지는 못하겠지만, 좋은 생각할 꺼리들을 제공해줄겁니다.. 꼭 읽어보세요..
  • 2005/02/17 10:1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